‘유재석’보다 존경받는다는 ‘유일한’ 연예인

‘유재석’보다 존경받는다는 ‘유일한’ 연예인

인터넷 커뮤니티


브랜드 평판 1위에 빛나고 개그계, 아니 연예계에서 유재석보다 인성이 좋다고 소문난 사람은 찾기가 힘들다.

유재석은 주변 사람들을 챙기고 항상 설 실하며, 꾸준한 선행까지 모범이 되는 개그맨 유재석은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것도 결코 이상하지 않다.

하지만 그런 유재석보다 더 존경을 받는 개그계의 대부가 있다고 한다.

그는 바로 개그맨 임하룡이다.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임하룡은 나중에 조연배우로 전향하였으나, 80년대 후반 리즈 시절에는 KBS 코미디 빅 4였고, KBS 코미디 대상도 2번이나 수상한 당대 최고의 스타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하지만 그런 인기에도 불구하고 지금보다 훨씬 강압적이고 구타, 똥 군기가 만연하던 희극인실에서 임하룡은 격이 다른 인격을 보여줬다고 한다.

그는 후배들한테 모진 소리를 한 적이 없고 구타나 똥 군기를 말리면 말렸지 행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전해진다.

오히려 후배들이 임하룡한테 큰소리치고 놀리는 풍경이 있었다고 한다. 이렇게까지 후배한테 잘해주고 폭언, 구타 및 똥 군기, 갑질을 안 부린 것만으로도 당시로써는 파격적이었는데, 진짜 임하룡의 인간성을 알게 해 준 사건은 소위 ‘감자골 4인방 영구 제명’ 사건이었다.

당시 갑질이 만연한 환경에서 과한 근무 환경에 허리 디스크까지 걸릴 정도였던 젊은 코미디언들이 최소한의 권리를 원하며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고 한다.

그 주인공은 감자골 4인방 ‘박수홍, 김수용, 김국진, 김용만’ 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의도와는 다르게 PD들의 이간질과 농간에 놀아난 다른 코미디언들에게 왕따를 당하고 연예계 영구 제명까지 당할 상황에 처해졌다.

스포츠 동아

그러나 이때 유일하게 옹호해준 사람이 철저히 갑에 위치에 있었던 선배 임하룡이었다. 평소에는 후배들에게 되려 당할 정도로 유하고 기가 약해 보이던 사람이 이런 큰일이 터져 후배들이 억울한 상황에 놓쳐 퇴출당할 위기에 놓이자 홀로 일어서서 이건 잘못됐다고 지적한 것이다.

하지만 이 사태는 방송 3사 ‘한국 연예협회 영구 제명’이라는 징계로 마무리됐고 다른 선배들의 곱지 않은 시선까지 겪어야 했다.

개그우먼 이경애 역시 임하룡을 존경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고, 임하룡이 런닝맨 출연했을 당시 지석진과 유재석 모두 깍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는 단순히 선배로서가 아니라 인간 임하룡을 존경하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이 밖에도 여러 미담이 전해 내려오는 임하룡은 유재석만큼이나 타의 모범이 되고 존경을 받는 인물이라 전해졌다.

SBS 런닝맨
Close Menu